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영어 단어

cnn뉴스 해석- 늘어나는 입국 금지

by 어이 브라더 드루와드루와 2020. 8. 22.

cnn뉴스 해석- 늘어나는 입국 금지

 

안녕하세요. 이번 포스팅은 

전에 포스팅과 이어 지는 내용이므로 

 

이전의 글을 참조 해주세요.

 

이전내용은 아래글을 참조

 

2020/08/22 - [오늘의 영어 단어] - cnn뉴스-유럽 여행 문을 닫고있다.

 

cnn뉴스-유럽 여행 문을 닫고있다.

cnn뉴스-유럽 여행 문을 닫고있다.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cnn뉴스를 가져와서 해석해보는 시간을 가져볼려고 합니다. 어차피 제가 쓰고 싶은걸 쓰는 거라..ㅎㅎ travel windows 이건 약간 시적인 표�

kjh123ok.co.kr

 

 

 

The move, a response to resurgence of Covid19 cases now affecting

many European countries, will potentially block tens of thousands of British tourists

from enjoying the sparkling blue waters and pretty islands of the Dalmatian

coast, and deprive Croatia of what is usually its sixth highest source of visitors.

 

 

현재 많은 유럽 국가들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코비드-19 사건의 부활에 대한

대응책인 이 조치는 수만 명의 영국 관광객들이 달마티아 해안의

 

반짝이는 푸른 바다와 예쁜 섬을 즐기는 것을 잠재적으로 차단하고

크로아티아의 6번째로 많은 방문객을 빼앗을 것이다.

 

*주요단어 resurgence: 재기,부활 

 

Earlier this week Croatia was red-listed, by Slovenia, its second largest tourist nationality, and Austria.
This comes as Belgium adds Malta to its higher risk list, 

along with Denmark, Finland, Lithuania, Bulgaria and the UK. Norway 

has added a number of destinations including Greece, Ireland, and Austria.

 

이번 주 초 크로아티아는 슬로베니아와 오스트리아에 의해 레드리스트에 지정되었고

이것은 두 번째로 많은 관광객이 오는 나라이다.
이는 벨기에가 덴마크, 핀란드, 리투아니아, 불가리아, 영국과 함께 몰타를 고위험군에

추가하면서 나온 것이다. 노르웨이는 그리스, 아일랜드, 오스트리아를 포함한 많은 목적지를 추가했다.

 

France was last week added to the UK's unsafe list, prompting 

yowls of protest both from the legions of British vacationers who see sojourning 

in their neighbor as an annual rite of summer, but also from French authorities

 who threatened reciprocal quarantine measure on arrivals from the UK.

 

프랑스는 지난 주 영국의 안전하지 않은 목록에 추가되었고, 이웃에 체류하는 것을

여름의 연례 의식으로 보는 영국 피서객들의 군단뿐만 아니라 영국으로부터의

도착에 대한 상호 검역 조치를 위협한 프랑스 당국으로부터 항의의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단어 yowl 울부짖다 sojourning 체류(문예체라네요..ㄷㄷ)  rite의례 의식.

reciprocal 상호간의 

 

 

이상으로 cnn뉴스 해석- 늘어나는 입국 금지를 마칠게요.

와우 지문 하나 빼는데 빡시네요.ㅎㅎ 

 

나머지 다음에 올릴게요.

댓글0